골다공증 클리닉

골다공증과 일반뼈

골다공증이란

골의 질량이 감소되고 구멍이 많아지면서 약해져 외부의 작은 충격에도 쉽게 골절이 되는 상태입니다. 여성은 30~35세까지 골량이 증가하나 연령의 증가에 따라 감소하며 폐경기 후 동일 연령군의 남성보다 약 10배이상 높은 골손실이 있습니다.

골다공증의 증상

골다공증은 인체의 골격을 이루는 뼈의 구조적 밀도가 감소하여 뼈의 강도가 떨어지는 현상으로 초기 증상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입니다. 골다공증은 별다른 증세 없이 골밀도가 감소하여 뼈가 약해져서 골절이 되는 경우 통증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Silent Diease(침묵의 병)"이라고도 합니다.

심한 골다공증의 경우 뼈의 미세 골절이 발생한 경우에 환자가 증상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미세골절은 주로 등뼈, 허리뼈에서 발생합니다. 골다공증의 증상으로 흉, 요추부의 만성 및 급성 통증이 있을 수 있으며 등이 굽고 키가 작아집니다. 증상의 특징은 골다공증 자체로 통증이 생기는 것이 아니고 뼈 자체의 강도가 약해짐으로써 조그만 충격에도 쉽게 골절이 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

  • 골소실이 많이 일어나는 부위는 주로 척추, 고관절의 대퇴 경부, 손목의 요골단 등입니다.
  • 넘어지는 경우 대퇴경부나 요골의 말단부에 쉽게 골절이 발생하며, 특히 고관절의 골절의 경우는 장기간의 입원치료가 필요하며, 사망률이 15~20%에 이를 정도로 높습니다.

골다공증의 검사

T-score (절대값)
젊은 사람의 골밀도와 측정자의 골밀도의 차이 (주로 치료의 기준이 됨)
Z-score (상대값)
측정자 나이에 따른 골밀도의 평균과 측정자의 골밀도의 차이
T-score가 -1에서 -2.5사이 : 골감소증
적극적 치료 필요
T-score가 -2.5보다 작다 : 골다공증
골절의 위험이 너무 크므로 골다공증 치료와 더불어 골절이 되지 않도록 주의를 해야합니다. 골밀도를 올리기 위한 적극적인 약물요법이 필요합니다.

서울초이스병원 온라인 상담센터

연락처를 남겨주시면 전문 상담원이 전화드립니다.
상담가능시간 평일 09 ~ 18시 (점심시간 제외)
* 필수입력항목

⊙ 개인정보 취급방침 자세히 보기 (새창)

초이스 건강정보